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2020년예산안]산업부 예산 9.4조로 23% 증가…소재·부품·장비 예산 집중
기사입력 2019-08-29 10:05:1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내년도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이 올해보다 23%나 증가한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핵심 소재·부품·장비 산업 예산(1조3000억원)을 2배로 늘리는 것을 물론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헬스, 미래차 등 신성장산업 ‘빅3’ 지원도 470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산업부는 29일 2020년 예산안을 9조4608억원으로 전년 대비 23%(약 1조8000억원)를 증액 편성했다고 밝혔다.

주요 분야별로는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분야 제조업 경쟁력 강화’ 예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 올해 2조766억원에서 내년 2조8618억원으로 무려 7852억원(37.8%) 증가했다.

소·부·장의 경우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실증 및 양산 테스트베드, 신뢰성 보증 등 전(全)주기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 소관 예산을 6699억원에서 1조2716억원으로 89.8%(6017억원) 증액했다.

특히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예산이 올해 2360억원에서 내년 6027억원으로 3배 가까이 확대됐다. 범부처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설치·운영 예산 25억원도 별도 반영된다.

국산화·자립화가 시급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기로 한 ‘전략소재자립화기술개발사업’(1591억원), ‘제조장비시스템스마트제어기기술개발사업’(85억원) 등 연구개발(R&D) 사업 예산도 반영됐다.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등 미래 성장가능성이 높은 빅 3 핵심산업 투자도 대폭 확대된다. 시스템반도체 예산은 올해 472억원에서 1096억원으로 늘었다.

바이오헬스에는 1509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올해 예산 863억원의 두 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신약.의료기기 산업 R&D 사업 규모를 늘린다.

수소차·전기차 등 미래차 분야 예산은 1442억원에서 2165억원으로 확대된다. 수소경제 로드맵 달성을 위한 예산은 530억원에서 938억원으로 늘렸다.

에너지전환을 위한 예산도 증가했다. 에너지 분야 내년 예산은 3조7510억원으로 11.2% 늘었다. 특히 풍력을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관련 예산을 1조2470억원 규모로 증액됐다. 원전 분야 예산도 728억원에서 884억원 규모로 증액했다. 정부는 원전해체와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 원전 후행주기 분야 기술개발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강원 고성 산불, 경기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등 각종 에너지사고 대응과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안전시설·복지 예산은 3572억원에서 4413억원으로 확대했다.

산업단지환경조성, 스마트특성화기반구축 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은 1조4075억원에서 1조6168억원으로 14.9% 증액됐다.

수출활력 제고를 위한 위한 지원도 강화된다. 관련 예산을 6876억원에서 1조730억원으로 56.1% 늘렸다. 소재·부품·장비 대체 수입과 수출 중소기업 시장진출을 돕기 위한 무역금융 예산을 가장 많이 확대했다. 무역보험기금출연 예산을 올해 350억원에서 내년 370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