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스마트모듈러포럼] 지속가능 산업으로의 진화 ‘디지털+자동화’가 핵심…통합 생산체계 구축하고, ‘규제 샌드박스’로 지원해야
기사입력 2019-08-29 18:00:0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29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스마트모듈러포럼’에서 박상우 포럼 초대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윤수기자 ays77@ 



“제 임기내 모듈러 건축 활성화에 온 힘을 쏟겠습니다.”(한승헌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

29일 열린 ‘스마트모듈러포럼 창립총회 및 1차 포럼’은 대한민국 건설의 물줄기를 바꿀 모듈러 건축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고, 스마트 건설혁명의 추진동력을 재확인하는 자리였다.

한승헌 원장이 ‘스마트모듈러 특별법’ 제정 의지를 재차 밝히자, 객석에서 일제히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박상우 포럼 회장은 “우리 포럼은 건설산업을 선도하는 산ㆍ학ㆍ연ㆍ언이 하나로 뭉친 모듈러 프런티어”라고 규정했다.

스마트모듈러포럼은 대한민국에 ‘모듈러 르네상스’를 위한 제도 개선과 글로벌 시장 창출 등을 논의하는 비즈니스 특화포럼이다. 낮은 노동생산성과 잦은 안전사고, 내수 의존형 수익구조 등 대한민국 건설산업이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개선하는데 모듈러 생산방식이 기여할 수 있다는 폭넓은 공감대가 탄탄한 기반이다.

포럼은 ‘건설산업 혁신과 일자리의 원천, 스마트 모듈러’라는 비전 아래, 모듈러 르네상스로 건설산업의 디지털화, 융복합화, 글로벌화를 촉진시킨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경제 활성화(Modular Way) △일자리 창출(Big Job) △주택난 해결(K-Modular) 등 3대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내년 총선 전까지 모듈러 친화형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토론회 참석자]

사회 : 이승복 연세대 건축공학과 교수

이유리 국토부 주택건설공급과 과장

안용한 한양대 건축학부 교수

손태홍 건설산업연구원 미래기술전략실장

윤석운 유창이앤씨 부사장

김진호 포스코건설 상무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