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SKT, 스마트 건설 위해 기업ㆍ국가연구기관과 맞손
기사입력 2019-09-02 09:36:4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SKTㆍ한국건설기술연구원ㆍ현대건설기계ㆍSK건설ㆍ트림블, 5G 기반 건설 혁신 나서

내달 연천 SOC실증센터에서 국내 최초 ‘5G 스마트건설’ 현장 생산성 검증 실시

 

# 5G 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도입 후 생산성ㆍ안전성이 높아졌다. 현장 인력 여러 명이 직접 측량장비로 지형을 측정했던 이전과 달리, 카메라를 탑재한 드론을 띄워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도 손쉽게 3D 지형도를 제작할 수 있다. AI 기반 자동화 기계가 자율주행으로 이동해 세밀한 시공 작업까지 완료한다. 이를 통해 건설기계 수명도 늘렸다.

 

SK텔레콤이 5G 기술 기반의 스마트 건설 현장 혁신을 위해 속도를 낸다.

SK텔레콤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현대건설기계, SK건설, 트림블 등과 함께 ‘5G 기반 스마트 건설’ 기술 혁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5개 기업ㆍ기관은 건설현장 설계부터 운용∙관리에 이르는 전 과정에 5G∙AI 기반 패러다임 전환 필요성에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작년 12월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트림블 등 3개사가 맺은 업무 협약의 주체와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이번에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SK건설이 합류해 건설 현장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보다 높이고 정부의 스마트 건설기술 연구개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5개 기업ㆍ기관은 내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연천SOC실증센터(경기도 연천군 소재)에서 기존 건설 현장과 스마트 건설 현장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직접 비교 측정ㆍ검증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실제 건설 현장의 다양한 환경에서 최적의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술 적용 프로세스를 확립할 예정이다. 5G 기반 스마트 건설기술에는 △드론 활용 자동 측량 △AI 자동화 장비 활용 시공 △IoT 측위센서와 실시간 고화질 영상 관제 등이 포함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통신 인프라 구축 및 AI와 IoT 기술을 제공한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연천SOC실증센터 내 실험 부지를 제공하고 실증 내용을 바탕으로 5G 스마트건설 기술 정착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 정책과 제도 기반 확립에 나선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능형 건설 중장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SK건설은 비교 실험을 위한 건설 현장 시나리오 개발 및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트림블은 건설현장 데이터 분석과 위치 정보 등을 활용해 건설 현장 전반에 대한 전문 솔루션을 제공한다.

5개 기업·기관은 10월 실증을 시작해 평가실험결과를 연내 발표할 계획이다. 또 향후 5G 스마트 건설기술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서비스 개발과 상용화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안종호기자 jh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