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주휴수당 보장하라”…건설노조 상경 투쟁
기사입력 2019-09-02 14:58:4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중노위 조정 신청…파업권 획득 초읽기
   
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임단협 승리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주휴주당 지급 요구, 불법 다단계 하도급 철폐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안윤수기자 ays77@

 

건설노동자들이 주휴주당 지급을 요구하면 대규모 상경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 토목건축분과위원회는 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주휴수당 지급과 건설현장 불법하도급 및 불법고용 철폐 등을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건설노조는 이날 △건설현장 일요 휴무 정착 △주휴수당 쟁취 △근로기준법 준수 △건설현장 불법고용 전면금지 △건설노동자 고용대책 마련 △포괄임금지침 즉각 폐기 △적정임금ㆍ적정공사비ㆍ적정공사기간 확보 등을 요구했다.

건설노조는 “건설노동자는 월급제가 아니라 근로일수에 비례한 일급 형태로 임금이 지급되기 때문에 사실상 주휴수당이 지급되지 않는 한 주휴일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건설노조는 “건설현장에는 각종 수당을 일정한 금액으로 정하고 기본급과 합산해 지급하는 포괄임금제 근로계약이 만연하다”면서 “건설현장은 전자카드나 지문인식, 안면인식 등의 전자시스템으로 출퇴근을 관리해 근로시간 산정이 어려운 경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건설노조는 현재 철근콘크리트 업계와 진행하고 있는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임금인상과 함께 주휴수당 보장을 얻어내겠다는 입장이다.

건설노조는 올해 임단협과 관련해 지난달 30일에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쟁의조정신청을 했다. 중노위에서 임단협 조정에 실패하면 건설노조는 파업권을 얻게 된다.

 

권해석기자 haeseok@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