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침체 걷던 시드니·멜버른, 주택 경매시장 다시 ‘활활’
기사입력 2019-09-02 17:28:5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지난 몇년간 침체 일로였던 호주 시드니·멜버른의 주택 경매 시장이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2일 일간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AFR)에 따르면, 지난달 말 시드니와 멜버른의 주택경매 낙찰률은 각각 80%와 76%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7년 중반까지 5년간 지속한 부동산 호황기 수준을 거의 회복한 결과다. 작년 같은 기간 두 도시의 경매 낙찰률은 각각 49%와 54%에 불과할 정도로 저조했다.

시드니에서 활동하고 있는 다미안 쿨리 경매사는 “지난 주말뿐 아니라 2주 연속 부동산 호황기가 지난 뒤로 가장 뜨거운 경매 열기를 보이고 있다”면서 “80% 이상의 낙찰률과 평균 6명이 입찰자로 나서는 등의 변화를 볼 때 주택 가격 반등세는 이미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부동산 정보 분석회사인 코어로직(CoreLogic)에 따르면, 지난달 시드니와 멜버른의 주거용 부동산 가격은 전달보다 1%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AFR은 호주 중앙은행(RBA)이 지난 6~7월 두 달 연속 금리 인하를 단행,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1%대로 내린 것이 부동산 시장 반등세의 주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5월 총선에서 투자용 부동산 관련 감세를 축소하겠다고 공약한 노동당이 예상과 달리, 집권 자유국민연합에 패함으로써 정책의 불확실성이 제거된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