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올해 수도권ㆍ중대형에 청약통장 몰렸다
기사입력 2019-09-03 10:36:0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올해 청약시장에서 수도권, 중대형 면적의 1순위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소형 위주 공급으로 상대적으로 물량이 적은 데 비해 다주택자 규제와 청약가점제 강화로 반사이익을 누렸다는 분석이다.

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올해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청약 접수를 받은 단지들의 1순위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중대형 면적에서 1순위 경쟁이 치열했다.

실제 이 기간 전국에서 공급된 전용면적 85㎡ 초과 타입은 1만622가구에 불과했으며, 여기에 접수된 1순위 청약 통장은 36만5883개에 달해 평균 34.4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전용 85㎡ 이하 타입은 7만9445가구 공급에 75만8011명이 1순위 통장을 사용해 평균 9.5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중대형 면적 청약 문턱은 수도권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수도권에서는 전용 85㎡ 초과 타입 5293가구 공급에 청약통장 22만766개가 몰려 4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은 수도권과 비슷한 5329가구가 공급됐지만 평균 27.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중대형 면적에서 청약 경쟁이 치열해진 가장 큰 이유는 적은 공급이다. 실제 올해 전국에서 일반에 공급된 9만67가구 중 중대형 면적은 1만622가구(11.7%)에 불과하다. 여기에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방침에 중대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가점이 낮은 청약자들이 전략적으로 추첨제를 공략하면서 경쟁률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최근 몇 년 동안 지속된 수도권 내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이제는 중대형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형과 중대형의 분양가 차이가 적어지고, 건설사들이 중대형 판촉을 위해 차별화된 상품 설계 등을 도입하면서 소득 수준 높아진 수요자들이 중대형 아파트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권성중기자 kwon88@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