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방콕, 세계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도시 1위... 돈 많이 쓰는 곳은 두바이
기사입력 2019-09-05 16:49:4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태국 수도 방콕이 파리와 런던 등을 제치고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은 도시로 나타났다. 4년 연속 최다 관광객 방문 도시 타이틀이다.

5일 로이터·AFP 통신 등 언론에 따르면 신용카드 업체인 마스터카드사는 전날 연간 보고서를 통해 작년 한해 약 2280만명의 관광객이 방콕을 찾은 것으로 나타나 전 세계 도시 중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위와 3위는 각각 관광객 1910만명가량을 기록한 파리와 런던이 차지했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가 1590만명으로 뒤를 이었고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뉴욕, 이스탄불, 도쿄 그리고 터키 안탈리아 순으로 상위 10위 리스트에 포함됐다.

전 세계 200개 도시를 찾은 해외 관광객들은 지난 10년간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관광객 방문 상위 10곳 중 9개 도시가 그 전해에 비해 관광객이 늘었지만, 런던만 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객들이 가장 많은 돈을 쓴 곳은 두바이로 나타났다.

관광객들은 하루 평균 553달러를 써 작년 한해만 해외 관광객들이 두바이에서 쓴 돈만 310억달러(약 37조2000억원)에 달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슬람권에서 성지로 추앙받으며 매년 많은 순례자가 찾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와 방콕이 2·3위를 각각 차지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