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시멘트업계, 원재료 수급난 직면
기사입력 2019-09-09 05:00:1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시멘트업계가 원재료 수급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탈일본’이라는 정부의 정책기조에 발맞춰 지난 2000년대 초부터 주원료로 사용해온 일본산 석탄재를 국산 석탄재 및 다른 원재료로 대체하는 데 나섰지만 쉽지 않은 탓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시멘트업계는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부처 및 5대 화력발전소와 일본산 석탄재를 대신할 대체자원 확보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산 석탄재를 대체할 국산 석탄재의 공급량 확대가 집중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시멘트업계는 전체 석탄재 사용량 중 40%가량을 일본 화력발전사들로부터 조달했다. 하지만 한ㆍ일 무역분쟁이 본격화된 후 일본산 석탄재 수입과 관련한 검사가 강화되고 검사기간까지 늘어나면서 다른 활로를 찾기 위해 분주하다.

시멘트업계의 연간 석탄재 사용량(315만여t) 중 일본산 비중은 40%가량인 128만t이다. 일본산 유입에 차질이 생기면서 앞으로 이를 국내 발전소로부터 조달하거나 원재료인 점토로 대체해야 한다.

하지만 점토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점토광산 개발은 환경단체 반발 등으로 쉽지 않은 형편이다. 게다가 설비 확충 부담에 인허가 문제까지 변수가 많고, 단기간에 늘리기도 쉽지 않다. 결국 국산 석탄재 증산에 의존해야 하지만 발전소의 석탄재가 늘어날지 미지수다. 탈석탄 정책 아래 노후 화력발전소의 문을 닫고 새 화력발전소 건립도 억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발전업계 입장에서도 시멘트기업에 t당 3만원가량의 지원금을 주면서까지 처리해야 하는 석탄재 공급량을 늘릴 여력도, 유인도 적다. 오히려 t당 1만원의 환경부담금을 내고 매립하는 편이 경제적인 탓이다.

이와 관련, 산업부와 환경부도 시멘트업계의 원재료 수급 어려움을 보완할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부는 경석 등 천연광물 확보를 통해 석탄재를 대체하자는 입장이지만 매립량 한계가 뚜렷해 중장기적 해결책이 되기 어렵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환경부의 경우 일본산 석탄재에 대한 검사 등 규제강화만 강조할 뿐, 이로 인한 시장 부작용을 덜어낼 대안에는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시멘트업계 관계자는 “일본산 석탄재 공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국내 시멘트업계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에 의존했던 기술을 국산화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 수준은 아니더라도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는 과정에서 손실을 입게 된 우리 시멘트사들에 대한 최소한의 정책적 지원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지적했다.

 

이계풍기자 kple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