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월요기획] 정부청사 50년 발자취 - 정부춘천지방합동청사
기사입력 2019-09-09 05:00:2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최초의 지방합동청사
   
정부춘천지방합동청사

 



정부청사관리소는 1981년 ‘지방청사 합동화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는 전국에 수많은 지방청 및 행정기관이 흩어져 민원인들이 편하게 방문해 행정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데다 대부분이 노후 청사여서 공무원들의 근무 여건도 열악했기 때문이다. 또 산재한 청사를 제각각 유지관리하다 보니 예산이 중복 투입되고 임차 건물이어서 소모성 임차료에 국가 예산이 낭비되는 문제가 있어 개선이 시급했다.

지방청사 합동화사업 대상지역은 총 23곳으로, 대구와 대전, 광주, 수원, 춘천, 청주, 전주, 창원 등 내륙 지역 16곳과 부산, 인천, 제주, 통영, 광양, 군산, 목포, 포항, 여수, 경남(옛 마산), 울산 등 항만지역 7곳이다.

지방청사 합동화사업은 춘천이 첫 테이프를 끊었다. 정부춘천지방합동청사의 설계용역은 ㈜엄&이종합건축사사무소가 낙찰받아 2000년 10월 계약을 체결했다. 설계안은 공공성과 기능성 등을 고려해 공공청사로서 합동청사 원형을 제시하고 업무 유형별 죠닝(zoning)을 통한 배치로 업무 효율성을 제고했다. 또 스팬(span)의 모듈화 및 칸막이 구획의 MC화로 경제적인 평면을 구성했다.

아울러 팽이말뚝 기초공법 적용을 통해 기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모든 연직하중과 횡하중(풍하중, 지진하중)을 부재의 휨 강성으로 지지하는 모멘트 연성골조방식과 중앙부 코아 부분의 전단벽으로 구성된 이중골조 방식을 적용했다.

또 계통별로 구분한 공기조화방식을 채택하고 공공 건축물의 에너지절약 방안을 적극 도입했으며, 주변지역과 조화를 도모하고 계절의 변화감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수종으로 조경하고, 인체공학적인 설계 기준과 주변 환경과의 연계성을 고려해 시설물을 배치했다.

2003년 12월 준공된 새 청사에는 강원통계사무소를 시작으로 강원지방노동위원회, 춘천보호관찰소, 춘천지방노동사무소, 춘천보훈지청 등 5개 기관이 새 둥지를 틀었고, 이듬 해 춘천환경출장소가 마지막으로 입주했다.

정부춘천지방합동청사가 들어선 지역은 변두리 지역이었는데 청사 건립을 계기로 인근 교통체계가 개선되고 지역이 활성화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낳아 지방청사 합동화사업의 필요성이 분명해지고 이후 사업 추진도 탄력을 받았다.

 

채희찬기자 chc@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