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태풍 '링링' 피해 복구 본격화..26명 사상, 시설물 3600여곳 파손
기사입력 2019-09-08 15:36:0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온 태풍 ‘링링’은 한반도를 빠져나갔지만 남은 상처는 컸다.

 일요일인 8일 전국 곳곳에서는 본격적인 태풍 피해 복구가 시작됐다.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다. 사망자 3명 외에 부상자 수가 늘고 시설물 피해 건수도 3600곳을 넘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 ‘링링’에 따른 사상자는 26명이다.

지난 7일 오후 3시5분께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이모(61)씨가 2층짜리 골프연습장 건물 지붕에서 보수 공사를 하던 중 강풍에 뜯긴 지붕 패널에 맞아 숨지는 등 총 3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는 일반인이 12명이고 안전조치 중 다친 소방공무원과 경찰관 등이 11명으로 집계됐다.

전북 부안에서 주택 1채가 무너져 2명이 친인척 집으로 대피하는 등 이재민도 발생했다.

민간시설 928건과 공공시설 2714건 등 전국적으로 모두 3642곳의 시설물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또 주택 18채와 상가건물 62동이 침수 피해를 봤다. 차량파손은 84대로 집계됐으며 간판이 떨어졌다는 신고는 419건이다.

 피해 건수가 가장 많은 경기도는 이날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다. 우선 정전피해가 발생한 3만4280가구 중 98%에 해당하는 3만3604가구의 복구를 마쳤고, 파주시 내 650가구 복구작업도 이날 중 완료할 계획이다.

 충남도 역시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추석 연휴 전까지 추가 피해를 살피는 한편 이달 중 재해구호 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태풍 피해를 본 농가에 재난 지원금 지원과 함께 1%의 저금리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인천시와 전북도 등도 복구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전남도와 경남도 등 농민들은 이날 아침부터 강풍으로 인해 쓰러진 벼 세우기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수확을 앞두고 떨어진 배·사과 등 과수농가를 비롯해 파손된 시설 하우스 등에서도 농민들은 복구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군부대와 농협, 수협 등 각 기관도 휴일을 반납하고 일손을 보탰다.

정부도 이날 오전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회의를 열어 피해 상황을 점검한 데 이어 오후 4시에는 이낙연 총리 주재로 대책 회의를 열고 응급복구와 복구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태풍으로 땀흘려 가꾼 농작물이 타격을 입었지만, 농가의 손실을 줄일 수 있도록 장비와 인력 등을 투입해 최대한 빨리 복구작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용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