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방글라데시서 7개월간 246명 벼락 맞아 사망
기사입력 2019-09-09 16:58:3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방글라데시에서 최근 7개월 동안 벼락에 맞아 최소 246명이 숨지고 97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방글라데시의 벼락재해 관련 비정부기구(NGO) SSTAF는 8일(현지시간) 수도 다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수집한 통계를 발표했다.

해당 기간에 벼락에 맞아 숨진 246명 가운데 202명은 성인 남성, 30명은 성인 여성, 8명은 청소년, 6명은 어린이로 각각 분류됐다.

이 단체는 지역 언론 보도와 온라인 포털 자료를 수집·분석해 이러한 통계를 내놓았다.

희생자 대부분은 농지와 가축농장, 어업 현장에서 사고를 당했고, 일부는 오두막집이나 양철로 된 집, 나무 밑에서 잠을 자다 벼락에 맞았다.

월별로 보면 6월에 66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해 가장 많았다. 5월에도 60명이 숨졌다. 방글라데시는 5∼7월이 장마철이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2016년 ‘번개’를 자연재해로 선포했으며, 그 이후 번개에 의한 사상자도 공식 재난재해 통계에 포함하고 있다고 데일리선 등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