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취재 에필로그> 공공사업 ‘추적’에 관한 다양한 반응들
기사입력 2019-09-11 05:00:1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다양한 대형 공공ㆍ민간사업의 진행상황과 시공 참여구도, 기관간 이견ㆍ지연요인 등을 추적하고 이를 기사화하면, 독자로부터 여러 종류의 피드백을 받게 된다.

이 중 업계 종사자들이 해당 사업에 참여할 요량으로 발주조건이나 일정, 공사규모 등을 묻는 경우가 가장 많다.

자사 영업부 담당자가 직접 접촉할 수 있도록 주요 공공기관ㆍ지자체의 담당자를 소개해달라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매우 자연스러운 영업활동의 일환으로 이해된다.

최근에는 업계 종사자가 아닌 일반인들이 포털사이트를 통해 기사를 접하고 질문하는 일도 종종 있다.

청라∼영종 제3연륙교에 관한 기사가 그랬다. 업계 맞춤형으로 도급비 등 사업규모, 진행상황에 관해 다뤘지만, 그 사업 진행과정에 관해 궁금했던 듯싶다.

장기간 착공 지연 사안이었던 인근 민자교량(영종대교ㆍ인천대교)의 손실보전 문제에 관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국토부가 합의를 볼 가능성이 실제로 높은 것인지 구체적으로 물기도 했다.

그러나 피드백 중 이해하기 어려운 질문도 꽤 많다.

기사로 소개된 사업의 주관 공공기관 등 발주처가 묻는 “취재원이 누군지 확인해달라”, “기사내용은 확정된 것이 아닌데, 도대체 출처가 어디냐”, “작성 의도가 무었이냐” 등이다.

최근 한전공대 건립사업이 총 2∼4개 공구로 분할, ‘기본설계 기술제안’ 등 기술형 입찰방식 발주가 유력하다는 취지의 기사에 관해 해당 관계자는 무리한 질문을 쏟아내기도 했다.

“본인이 답변한 적 없는 말이 어떻게 기사에 담겼나”, “해당내용을 알려준 이는 누구인가”, “관계기관에서 알려줬다면 그 기관은 어디이고, 담당자는 누구인가” 등이다.

한마디로 해당 내용을 전한 이를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는 식으로 기자에게 들렸다. 당연히 취재원을 공개하진 않았다.

공공사업의 진행과정이 투명해지는 것은 모두를 위해 좋은 일이다.

발주기관은 다양한 시공사들이 관심을 가질 수록 경쟁이 붙어 공사비는 낮아지고 품질은 올라가게 된다.

주민 등 여러사람이 공공사업에 관심을 보이면 그 사업은 보다 투명해지는 것은 물론 옳은 방향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발주처들은 사업의 진행과정이 어떻게 기사를 통해 드러났는지 찾아낼 일이 아니다.

사업을 보다 투명하게 진행하고 누가 보더라도 의혹이 없도록 깨끗하게 진행할 수 있을 지를 고민해야 할 것이다.



박우병기자 mjver@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