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독일, 2023년까지 기후변화 대응에 53조원 투입 계획"
기사입력 2019-09-15 17:59:5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독일 정부가 2023년까지 기후변화 대응에 최소 400억 유로(약 52조6000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W)는 15일(현지시간) 현지 일요지 ‘벨트 암 존탁’과 로이터 통신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독일 정부는 오는 20일 온실가스 배출을 2030년까지 1990년 대비 55% 감축하기 위한 기후변화 대응 계획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계획에는 2023년까지 최소 400억 유로가 소요될 수 있다.

이와 관련, 독일 대연정의 기독민주ㆍ기독사회당 연합과 사회민주당은 기후변화에 대응할 필요성에는 모두 동의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방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계획에는 전기차 구매자 보조금 확대, 오염 유발 차량에 대한 도로세와 항공권 환경 부담금 인상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앞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언급한 바 있는 탄소 배출량 가격 책정 방안과 관련해서는 이산화탄소 1t당 가격을 얼마로 할지에 대해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그동안 독일 정부는 경제에 타격을 주지 않으면서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조치들을 내놓으라는 압박을 받았다.

이러한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전시회인 프랑크푸르트 모터쇼가 열리고 있는 프랑크푸르트에서는 전날 수천 명이 자동차 업계에 기후변화 대응 속도를 높일 것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