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허성무 창원시장 "정부 탈원전 정책 천천히 갔으면 좋겠다"
기사입력 2019-09-16 15:57:0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원전 일감 급감해 창원 원전기업 고용 악영향 우려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이 16일 원자력 발전소를 더 건설하지 않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창원컨벤션센터의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지역 차원의 대응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협력업체들이 너무 어렵다. 좀 천천히 갔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허 시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전환정책의 옮고 그름을 따지기보다는 고용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다.

그는 “일자리 측면에서 충분한 시간과 공감대를 가지고 속도 조절을 하면서 에너지 전환정책을 추진했으면 한다”고 재차 말했다.

허 시장은 “여러 경로를 통해 에너지 전환정책으로 창원지역 고용이 어려워지는 점을 정치권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창원시는 국내 원전산업의 메카다.

원자로, 증기발생기, 터빈발전기 등 원전 핵심기기를 제조하는 두산중공업을 정점으로 부품·설비를 납품하는 경남지역 원전 협력사 280여곳 중 상당수가 창원시에 포진해 있다.

그러나 현 정부 들어 이전 정부가 계획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취소하는 등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원전 일감이 급감하고 상황에 직면했다.

창원시 싱크탱크인 창원시정연구원과 창원상공회의소는 이달 초 탈원전 정책이 지역 고용상황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기도 했다.

허 시장은 원전 관련 기업들뿐만 아니라 한국지엠 창원공장 생산라인 교체가 고용에 미칠 영향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지엠이 고용유지에 먼저 노력을 해야 노동자들 고통 분담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윤태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