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집닥, 2019년 상반기 건축 고객 트렌드 공개
기사입력 2019-09-18 09:12:2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턴키 계약 선호… 신축이 가장 많아
   



집닥이 2019년 상반기 집닥건축 고객 데이터 분석 기반 건축 트렌드를 공개했다.

이번 건축 트렌드는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의 견적문의 데이터 중 1000여 건을 자체 분석한 결과로 공사계약 범위와 더불어 지역, 건축유형, 공사유형 등 여러 관련 수치를 포함한다.

계약방식 유형별로는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턴키(Turn key)가 451건 (약 45%)으로 가장 많았으며 설계가 337건 (약 34%), 시공은 216건(약 21%)으로 집계됐다. 이는 검증된 설계사무소와 시공업체를 동시에 소개받아 디자인과 공사를 한번 해결하기를 원하는 고객의 수요가 반영된 결과다.

지역별 건축의뢰는 서울이 33%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경기 29.1% △강원 5.8% △광주 5.2% △인천 4.5% 순이었다. 특히, 지역별 세부 분석한 결과 서울은 △강남 △마포 △송파 △종로 △용산 순, 경기 지역은 △용인 △양평 △화성 △가평 △남양주 순으로 나타났다.

건축용도별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간 다른 양상을 보였다. 다가구주택은 서울 80.5%, 경기 19.5%, 다세대주택은 서울 80%, 경기 20%, 다중주택은 서울 93.8%, 경기 6.2%로 서울이 경기 지역 대비 여러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주택 건축 의뢰가 주를 이뤘다.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서울 31%, 경기 69%, 창고ㆍ공장은 서울 5.3%, 경기 94.7%, 숙박시설은 서울 28.6%, 경기 71.4%, 의료시설은 서울 25%, 경기 75%로 경기 지역이 서울 대비 한 가구가 생활할 수 있는 단독주택 및 상업, 공업에 특화된 건축의뢰가 높게 나타났다.

건축유형별로는 신축이 전체의 80%를 차지했으며, 리모델링은 9%, 증축 8%, 용도변경 3%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기존 건축물을 수익형 건물로 재건축을 진행하는 사례가 많았던 반면, 경기도의 경우 땅을 분양받거나 구매 이후 새롭게 신축하는 경향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집닥건축은 고객에게 최적의 건축사와 시공사를 연결시켜주는 건축 중개 플랫폼으로 업체 포트폴리오 열람 서비스와 건축주 세미나 개최, 건축박람회 참가 등 다방면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