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특별기획-건설현장 추락사고 줄이자①사람이 떨어진다] 한명희 국토부 건설안전과장 인터뷰
기사입력 2019-09-23 05:00:1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발주자부터 안전투자 아끼지 말아야 스마트장비 비용부담으로 제도 개선”

추락사고 주범은 열악한 작업환경…발주자부터 안전투자 늘려야

공공 및 민간공사도 스마트안전장비 비용 발주자 부담으로 제도 개선

 

 

      

△추락사고 예방 등 건설현장 안전강화를 위한 향후 정부 정책방향과 목표는.

=정부는 현재 여러 대책을 통해 발표한 각종 제도들이 실제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 실제 사고 감소로 이어지고 있는지 등 현장 이행력과 실효성을 위한 현장점검을 시행 중에 있다. 앞으로는 건설안전정보망을 통해 신고받은 사고의 원인을 분석하고, 근로자 간담회 등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추가대책을 마련하는 등 2022년까지 건설업 사망사고를 절반으로 줄일 계획이다.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추락사고의 주원인과 가장 효과적인 예방대책은.

=근로자 실수로 인한 단순 사고보다는 작업발판이나 안전난간대 등 안전을 위협하는 열악한 작업환경이 주된 원인이다. 근로자 개개인과 시공, 감리자 등 모두가 안전의식을 가져야 하지만 건설현장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려면 발주자부터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는 데 투자를 아끼지 않아야 한다.

△시스템 작업대 확대와 함께 위험작업에 대한 ‘작업허가제’도 도입했다. 도입 배경과 기대효과는.

=작업허가제는 근로자가 사고 우려가 있는 위험작업에 착수하기 전 감리ㆍ감독자가 작업발판이나 동바리 등 작업환경이 안전한지 확인해 선제적인 안전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를 통해 사고 감소는 물론 근로자들도 안전한 작업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는 사실을 인식시키고, 자발적으로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들어가는 선순환 문화가 조성되길 기대한다.

△설계 단계부터 비용이 반영되는 스마트 안전장비에 대한 관심도 크다. 안전관리비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스마트 안전장비라고 하면 원격 관제시스템 등 대규모 현장에 적용하는 장비도 있지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IoT(사물인터넷) 카메라를 연결하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장비들도 적용할 수 있다. 중ㆍ소규모 현장에도 가성비가 높은 스마트 안전장비들이 적용되도록 발주자와 설계ㆍ시공ㆍ감리자들이 적극 나서야 한다. 정부도 공공공사는 물론 민간공사에서도 스마트 안전장비를 사용하고 그 비용을 발주자가 지불하도록 관련법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건설현장 안전강화를 위해 발주자나 시공자, 현장근로자에게 꼭 당부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건설현장은 더 나은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존재하지만, 역설적으로 큰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이러한 건설현장을 안전한 일터로 바꾸기 위해서는 발주자부터 안전관리에 대한 투자를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시공사는 현장 근로자들에게 안전한 작업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능동적으로 업무에 임하고, 근로자들도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주길 당부한다. 정부도 충분한 안전관리비 지불 등을 통해 사망사고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

 

봉승권기자 skbong@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