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서울시, ’거리가게 허가제’ 내년 전 자치구로 확대
기사입력 2019-10-03 13:51:2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정비 후 모습.

 

서울시가 내년부터 ‘거리가게 허가제’를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서울시는 거리가게 허가제 본격 시행에 앞서 현재 25개 자치구별로 종합계획 수립과 정밀 실태 조사 등을 실시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시민들의 보행 불편을 줄이고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기 위해 일정 요건을 갖춘 노점에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는 정책이다. 시는 지난해 6월 거리가게 정책의 기준을 담은 ‘서울시 거리가게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서울 내 거리가게는 총 6522개로 시는 이 중 도로점용허가가 가능한 3500여개(기허가 1690개 포함)를 대상으로 허가제를 우선 시행 중이다. 영등포역 앞 영중로를 포함해 시범사업이 추진 중인 나머지 4곳(동대문역, 신림역, 제기역, 중랑구 태릉시장 일대)도 연말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 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거리가게 385개가 허가로 전환된다.

시는 올해 공모를 통해 내년 시범사업지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주변(31개)’과 ‘송파구 새마을시장 주변(32개)’을 선정했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는 거리가게 10개 내외의 소단위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 1호인 영등포역 앞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시는 영등포역 삼거리부터 영등포시장 사거리 390m 구간에 난립한 노점상을 새단장하고, 보도 폭을 최소 2.5m 이상으로 확장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기존 무질서한 노점상 거리에서 보행친화거리로 탈바꿈한 영등포 영중로 사례가 거리가게 허가제 확산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허가제를 25개 자치구로 확산해 서울을 보행친화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오진주기자 ohpearl@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