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2019 국감]화재 불안 ESS…지하철ㆍ병원 등 전국 다중시설 56곳에 설치
기사입력 2019-10-04 14:56:2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최근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ESS(에너지저장장치)가 백화점, 지하철역, 대형병원, 대학, 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에 다수 설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나 화재 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ESS 설치 현황을 제출받아 전수조사한 결과 전국 54곳에 다중이용시설에 ESS 설비가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하철역의 경우에는 서울 중구 지하철 2호선 1개역, 경기 고양시 3호선 2개역에 설치됐으며 대학 21곳에도 ESS가 설치됐다. 대형마트 및 시장은 경기 의정부·하남, 부산 사상, 서울 서초구 등 12곳, 병원은 충북 청주, 서울 영등포구 등 2곳 등이다. 이 밖에 전국 극장 초등학교 도서관 미술관 군부대 등에도 1곳씩 ESS가 설치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8월부터 ESS 화재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한달갈 3건의 화재를 포함해 2년여간 26건의 ESS화재가 발생했다.

산업부는 지난 6월 ESS 화재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안전대책을 세운바 있다. 그러나 산업부의 화재 조사결과 이후에도 3건의 ESS 화재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우려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ESS 설비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힘입어 빠르게 증가했다. 2016년 총 274개에 불과했던 ESS설비가 2018년에는 1490개로 2년 만에 1216개(약 5.4배)가 급증했다.

명확한 원인을 규명하지 못한 상황에서 다중이용시설에도 불이 날 경우 인명피해는 물론 주요 기업의 생산차질도 불가피하다는 것이 윤 의원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위험성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쉬쉬하며 ESS 확대에만 혈안이 돼있다”면서 “향후 가동 중단된 ESS에 대한 피해보상, 안전시설 강화를 위한 비용 부담까지 감안할 때, 신재생발전 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 전기료 인상이라는 또 다른 고통을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