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EU, 브렉시트 내년 1월 말까지 3개월 연기 합의
기사입력 2019-10-28 19:18:4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투스크 상임의장, 영국 브렉시트 연기 요청 수용 발표

 

유럽연합(EU)이 28일(현지시간) 사흘 앞으로 다가온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시한을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EU 27개 회원국이 영국의 브렉시트 탄력적 연기(flextension) 요청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이번 결정은 문서를 통해 공식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은 이날 오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당초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는 내년 1월 31일까지 또한번 연기되게 됐으며 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도 당분간 피할 수 있게 됐다.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브렉시트가 연기된 것은 이번까지 세 번째다.

앞서 EU와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가 체결한 기존 브렉시트 합의안이 영국 하원 승인 투표에서 3차례나 부결되면서 당초 지난 3월 29일로 예정됐던 브렉시트는 이미 두 차례 연기된 바 있다.

기존 합의안을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EU와 영국 정부는 지난 17일 기존 합의안을 수정한 새 합의안을 극적으로 타결했으나 영국 의회가 합의안 승인 투표를 보류하면서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이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관련 법률에 따라 브렉시트를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추가 연기하도록 요청하는 서한을 EU에 보낸 바 있다.

그러나 존슨 총리가 조기 총선을 추진하는 등 브렉시트의 향방을 둘러싼 혼란은 계속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이날 오후 총선 동의안을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며, 영국에서 12월 조기 총선이 실시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편집국 inf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