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지식산업센터 차별화 경쟁 치열
기사입력 2019-11-06 13:36:1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공급량 늘어난 지식산업센터, 차별화 요소로 문화공간 조성에 힘써
   

 

수익형 부동산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지식산업센터 공급이 잇따르면서, 공급주체들의 차별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실제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에서만 31개 동 연면적 230만㎡의 지식산업센터가 입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산업단지공단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신설(변경)승인 또는 분양공고 안 승인을 받은 지식산업센터 단지는 106곳이며 올해 착공하는 단지는 22곳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승인 건수인 88건을 8월 시점에 이미 훌쩍 넘긴 수치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주택에 대한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수익형 부동산 트렌드가 오피스텔로부터 분양가가 싸고 세제혜택이 큰 지식산업센터로 옮겨가고 있다”며 “원래는 수익형 부동산의 틈새시장 상품이었는데, 1군 건설사들까지 앞장서서 물량을 쏟아내고 있어 경쟁력을 갖춘 상품이 아니라면 공실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 지식산업센터를 공급하는 공급주체들의 차별화 전략은 다양해지고 있다. 최근 지식산업센터의 차별화 요소로 떠오른 것은 바로 ‘문화공간’이다. 실제 최근의 지식산업센터는 공연장, 볼링장 등의 문화시설을 유치하여 함께 선보이고 있다. 지식산업센터를 복합쇼핑몰처럼 만들어 입주 기업 임직원의 정주여건을 제고하고, 지역의 상권 수요를 집중시키기 위해서다.

 

그리고 이렇게 문화공간을 함께 구성한 지식산업센터는 분양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일례로 CGV입점이 확정된 다산신도시 ‘현대프리미어캠퍼스’는 오픈한지 2개월만에 일찌감치 완판에 거의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광명시에는 지식산업센터를 넘어 ‘복합지식문화타워’로 포지셔닝하는 단지도 나와 눈길을 끈다. 광명시 소하지구(소하동 1344)에 들어서는 ‘광명 G타워’가 그 주인공이다.

 

광명 G타워는 광명하나바이온이 시행하고 롯데건설과 두산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아 지상 최고 15층, 연면적 약 15만6,412㎡규모로 조성되는 지식산업센터다.

 

실제 단지는 비즈니스, 문화, 레저, 의료시설이 동시에 구성되는 복합지식문화타워로 조성된다.

 

먼저 지하 1층과 2층에는 광명 소하지구 최초로 멀티플렉스 영화관이 입점할 예정이다. 또 지하 2층에는 대형 볼링장도 들어선다, 이 역시 광명 소하지구 최초다. 여기에 지하 1층과 1층에는 단지 안에서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어린이집, 어린이 도서관, 키즈카페가 조성된다. 이 밖에 공개공지에는 수변시설도 설치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다. 단지 안에는 중앙대학교 의료원과 연계한 건강검진센터도 입점할 예정이다. 특히 이와 연계해서는 다양한 과목의 1차 의원들을 유치할 계획이어서 메디컬 상권을 형성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관계자는 “단지가 오피스 공간과 상업시설은 기본이고, 대규모 영화관과 키즈카페, 의료시설 등이 함께 구성되는 복합지식문화타워로 만들어진다는 소식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진 상황”이라며 “실제 그 효과를 누리기 위한 다양한 업체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 G타워는 기업친화적이고 직원복지를 신경 쓴 내부 설계도 적용해 주목 받고 있다.  단지는 전용면적 기준 최소 12평부터 최대 53평까지 다양한 평면을 구성했으며, 지하 4층부터 지상 5층까지는 드라이브인 시스템을 도입한다. 또 직원들의 복지를 위한 설계로는 층별 옥외 휴게공간(일부 층 제외)을 배치하고, 별동의 기숙사를 구성할 예정이다.

 

광명 G타워의 분양홍보관은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 510-5번지에 위치한다.

 

온라인부 장세갑기자 csk@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