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서울시, 광화문 집회 시에도 우회하지 않는 전용 버스 만든다
기사입력 2019-11-07 19:13:4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서울시가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가 열려도 우회하지 않고 상시 운행하는 전용 버스를 만든다.

서울시는 7일 서울시청 대회의에서 개최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2차 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도심 교통대책을 발표했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과 함께 도심(녹색교통진흥지역) 전역의 교통 시스템을 보행과 대중교통 중심으로 만드는 게 골자다.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 주변 평균 속도 시속 15.9㎞로 서울시 전체 평균인 시속 24㎞를 크게 밑돈다. 사대문 안에 출발지나 목적지가 없는 단순 통과 차량이 사대문 내 전체 통행량의 46.3%(하루 약 92만대)에 달해 차량 정체를 더욱 유발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시는 우선 시민 불편을 줄이고자 집회 때도 우회하지 않고 광화문 자하문로(경복궁역∼통인시장∼경기상고∼상명대)를 상시 운행하는 전용 버스를 만들기로 했다. 경찰과 협의해 인근 도로의 1개 차로를 확보해 이르면 내년부터 운행할 계획이다.

또한 집회 시 기존 세종대로 측면에 임시 버스정류장을 만들어 운영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큰 틀에서 녹색교통진흥지역 교통량을 광화문광장이 조성될 때까지 20%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차도를 4∼6차로로 줄이고, 도심으로 차량을 유입시키는 신호 시간을 최대 20% 줄일 방침이다.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경우 기존 10차로가 6차로로 줄어든다.

서울시는 이밖에 순환버스 운영, 버스전용차로 확대, 광화문광장 주변 따릉이·나눔카 2배 확대를 추진한다. 인근 5개동(평창·부암·삼청·청운효자·사직동) 주민을 위해서는 지선·간선버스 확대 등 맞춤형 교통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토론회는 지난달 18일 1차 토론회에 이어 서울시가 두 번째로 마련한 대규모 토론회다. 토론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보행과 대중교통 중심으로 가기 위해서는 교통량 감소가 우선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일부는 전면 보행화를 위해 과감히 교통량을 제한하는 안을 내놓았다.

백인길 대진대 도시부동산공학과 교수는 “6차로에 승용차와 버스를 그대로 집어넣으면 (광장이) 어정쩡해질 수 있다”며 “과감히 승용차를 제외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동익 서울대 건설환경종합연구소 교수도 “유모차와 보행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공간이 돼야지 일부 차량과 주민을 위한 버스를 허용하는 절충안을 택하면 흉물스러운 졸작이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성훈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보행환경연구센터장은 “도로 성격을 다변화할 필요가 있다”며 “대중교통 통과가 가능한 시간을 정하거나 친환경 차량만 통행을 허용하거나 특정 시간대 차량 소통을 막는 방식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진 한국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시민이 쉴 공간, 비를 피할 공간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일부 토론자는 교통량 감소 방법으로 혼잡통행료 징수와 율곡로 지하화를 제안하기도 했다.

반면 인근 주민들은 통행량 제한에 우려를 드러냈다.

평창동 주민 이모 씨는 “광화문 차로가 예전 16차로에서 10차로로 줄어든 이후 주민들이 많은 고통을 받았다”며 “광화문을 통해 일터로 가는 사람들이 많은데 보행자는 주로 여행객이나 주말 방문자, 시위자다. 밥벌이하는 사람을 먼저 고려해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 종로구민은 “오늘 나온 전문가들의 의견은 주민들과 온도 차가 있다”며 “새 광화문광장에 찬성하는 측만 초대해 얘기하는 것은 토론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합의할 수 없다면 다음 시장에게 (광화문광장 사업을) 넘길 수 있다”며 “의견을 가다듬어서 어정쩡한 절충안이 아니라 제대로 된 방안을 결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12월에도 두 차례 ‘시민 대토론회’를 열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