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日, 핵폐기물 처리장 못 구해 골머리
기사입력 2020-01-06 17:07:5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저준위 폐기물 16만t 넘어서... 원전사고 후 지자체 동의 난항

 

일본은 폐로가 예정된 원전에서 나오는 대량의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리 계획을 거의 확립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1년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오는 오염 물질을 제외하더라도 핵폐기물 처리와 관련해 과제가 산적한 셈이다.

일본의 전력회사가 폐로를 결정한 열도 각지의 원전 18기를 해체할 때 나오는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의 양은 약 16만4000t에 달하며 이 가운데 93%는 처분장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작년 11∼12월 요미우리신문이 각 전력회사를 상대로 실시한 서면 설문조사에서 이처럼 파악됐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제외한 결과다.

보도에 따르면 폐로 예정인 원자로 18기 가운데 폐기물 처분장이 결정된 것은 일본원자력발전의 도카이원전뿐이다.

예를 들어 2009∼2036년도에 폐로하는 계획이 진행되고 있는 시즈오카현 하마오카원전 1·2호기의 경우 애초에는 작업 시작 단계인 2015년도까지 처분장을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아직도 처분장이 미정이다.

운영사인 주부전력 관계자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저준위라도 폐기물의 이야기는 진행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처분장을 결정하려면 법적인 절차 외에도 예정지 지방자치단체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지자체들이 처분장 수용에 소극적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처분장이 결정되지 않으면 노후 원전 폐로 작업도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