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소형 굴삭기 시장 ‘지각변동’
기사입력 2020-01-16 05:00:1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중대형 기계강자들 속속 진출

히타치 등 일본계 4사에 도전장

 

국내 소형 굴삭기 시장이 지각변동을 겪을 전망이다. 그동안 히타치 등 일본계 4사가 장악했던 소형 시장에 두산인프라코어 등 중대형 기종의 강자들이 속속 도전장을 던졌기 때문이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볼보코리아 등 국내 중대형 건설기계 강자들이 건설경기 침체에 따른 자구책으로 소형 굴삭기 시장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국내 건설기계 시장의 선두주자인 두산인프라코어는 작년 상반기 2t 이하 초소형 굴삭기 DX17Z-5를 출시했다. 앞서 2017년 3.5t급 굴삭기 출시에 이어 소형 굴삭기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다.

현대건설기계도 작년 하반기 1t급 굴삭기 ‘HX10A’를 내놓았다. 이에 앞서 3.5t, 2.5t, 1.7t 굴삭기도 판매 중이며, 이번에 라인업을 추가로 강화한 모양새다.

볼보건설기계코리아도 1.7t급 굴삭기와 5t급 굴삭기를 이미 출시했다. 나아가 최근 온라인 쇼핑몰인 카카오커머스에 1.7t급 굴삭기를 론칭하는 등 공격적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현대건설기계가 지난 2017년에는 국내 대형마트를 통해 굴삭기를 판매하는 마케팅도 벌이는 등 마케팅 다각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들 3개사는 국내 중대형 굴삭기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간판급 업체들이다. 하지만 소형 굴삭기 시장은 일본 기업들이 국내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얀마, 구보다, 코벨코, 히타치 등 일본계 4개사의 소형 굴삭기 시장점유율은 2018년 기준으로 90% 내외다.

두산인프라코어 등 국내 3개사가 과거 소형 굴삭기 시장 공략에 소홀했던 요인은 매출 영향이 작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과 비교해 국내 시장 비중도 작은데 굴삭기, 그중에서도 소형 시장은 극히 미미하다. 한마디로 국내에서 소형 굴삭기를 수십대 파는 것보다 해외에서 대형 굴삭기 몇대를 파는 게 더 유리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그러나 최근 해외는 물론 국내 건설기계 시장이 꺾이면서 눈을 돌리고 있다. 대규모 인프라사업이 줄고 대신 도심지 등의 소규모 공사가 늘어나면서 중대형 굴삭기 판매가 부진을 겪는 가운데 소형 굴삭기 수요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점도 한몫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일시적인 현상일 뿐, 큰 의미를 두긴 어렵다는 지적도 상당하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의 주력 부문은 여전히 중대형 건설기계 시장”이라며 “소형 굴삭기 시장 진출은 기업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위한 구색 갖추기로 해석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지운기자 catnolza@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