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올해 홍성서부남당 등 충청 3개 도로 준공…3개 도로 첫삽
기사입력 2020-02-02 14:37:5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대전국토청 올해 도로망 구축에 6천566억 투입…예산 62% 상반기 집행

 

올해 충남 홍성서부남당 등 충청 3개 도로가 준공 개통되고, 충북 남일고은∼청주상당 등 3개 도로는 첫 삽을 뜬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2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도로망 구축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올해 충청에서는 31개 사업에 6천566억원이 투입된다. 지역별로는 충남 14개 3천610억원, 충북 17개 2천956억원이다.

오는 12월 준공되는 홍성서부남당(홍성군 서부면 남당리∼신리 2.36㎞) 및 보령 주포∼오천(주포면 보령리∼오천면 소성리 4.0㎞)은 서해안 간선 도로망으로, 지역주민의 편의는 물론 서해안 관광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관리청은 지난해 말 조기 개통한 보령∼청양2(청양군 화성면 구재리∼청양읍 장승리 5.7㎞)와 아산시 국도 대체 우회도로(염치읍 염성리∼탕정면 용두리 6.1㎞)도 주변 연결구간과 편의시설 공사를 마무리하고 상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충청 내륙 고속화도로의 마지막 구간인 4공구(충주 금가면∼제천 봉양읍)를 상반기 착공하고, 국도 34호선 충남 천안 입장∼충북 진천 사업도 올해부터 공사를 시작한다.

금산진산∼금산(10㎞)은 올해 상반기 설계에 들어가고, 11개 국도·국지도 사업(76.1㎞) 실시설계도 신속하게 추진해 본궤도에 올리기로 했다.

충청 서부권 성장기반 확충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경기 평택∼충남 부여∼전북 익산(서부내륙) 고속도로 1단계(부여 규암면∼평택 포승읍 94.3㎞) 민간투자사업도 올해부터 본격 추진된다.

올해 1천500억원을 투입해 토지 보상을 하며, 보상이 이뤄진 구간부터 공사가 시작된다.

대전국토청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예산의 62%인 4천71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봉승권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