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 CDC, 韓 여행경보 최고 단계로 격상
기사입력 2020-02-25 14:56:4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다.

CDC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글에서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3단계인 ‘경고’(Warning)로 올리고 “광범위한 지역사회 전파”를 이유로 자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CDC는 “코로나19로 유발된 호흡기 질환 발생이 광범위하게 진행 중”이라며 “영향을 받는 지역에서 적절한 의료서비스 접근이 제한돼 있으며 노인과 만성 질환자는 심각한 질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CDC는 부득이 한국을 여행해야 한다면 아픈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손을 씻지 않은 채 눈·코·입을 만지지 말고, 비누와 물로 20초 이상 손을 씻거나 알코올이 60∼95% 함유된 세정제로 손을 닦을 것을 권했다.

CDC의 여행경보 ‘여행 공지’(Travel Health Notice)는 △주의(Watch·일반적인 사전 주의) △경계(Alert·강화된 사전 주의) △경고(Warning·불필요한 여행자제) 등 3단계로 구성된다.

지난해 말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발병한 코로나19가 중국을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한 이후 CDC가 가장 높은 단계의 여행경보를 발령한 것은 중국 본토를 제외하고는 한국이 처음이다.

이와 별도로 미국 국무부가 발표하는 여행경보 등급에서는 한국이 2단계에 올라 있다.

국무부 여행경보 등급은 1단계 ‘일반적인 사전주의 실시’, 2단계 ‘강화된 주의 실시’,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 금지’로 구성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