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與후보 51명 "소득 1∼6분위 가구당 50만원씩 지급해야"
기사입력 2020-03-09 19:21:1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코로나19 사태 긴급생활지원 필요"…이재명·김경수도 재난기본소득 제안

 

더불어민주당 원외 총선 후보 51명으로 구성된 ''코로나19 재난극복소득 추진모임''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긴급 생활 지원을 위해 ''재난극복소득''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모임에는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2차 성명서 발표를 통해 "기존 복지 대상자를 넘어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국민들, 코로나19 사태로 소득이 급격히 줄어든 국민들에 대한 범위와 기준을 세우고 재난극복소득 등 실질적인 현금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난극복소득''에 대해선 "건강보험료 납부 소득인정 기준 1∼6분위 대상 가구에 50만원을 일괄 지급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극복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한시적·제한적으로 지급되는 조건부 기금"이라고 부연했다.

이들은 자신들과 간담회를 한 이인영 원내대표가 "한시적·제한적으로 기존의 복지수혜 대상 이외의 포괄적인 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긴급생활비를 확대 지원하자는 취지에 원칙적으로 공감한다"며 "예비비를 다 쓴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한 내 써야 하는 지역화폐 형태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자고 제안했고, 김경수 경남지사는 전 국민에게 1인당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할 것을 정부와 국회에 건의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