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정총리 “대구·경북 특별재난 지역 선포, 잘 검토하겠다”
기사입력 2020-03-11 19:10:0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는 요구에 대해 “오늘 대구 시장이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청했기에 여러 요건이나 어떤 일 할 수 있는지 등을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대구·경산·청도 지역경제 말이 아니다.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지 않나’라는 미래통합당 윤상직 의원의 지적에 “잘 검토해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총선 앞두고 이 지역을 손절매할건가”라는 윤 의원의 말에 “정부는 총선의 관리 책임이 있는거고 총선과 관계 없이 국민 잘 섬기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앞서 ‘하루속히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는 미래통합당 송언석·윤재옥 의원 등의 요구에 “정부는 특별재난지역 수준을 훨씬 능가하는 그런 지원을 대구·경북에 대해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재옥 의원은 “세월호 사고 났을 때 나흘 만에 안산과 진도를 특별재난지역 선포했다. 사회경제적 피해로 따지면 대구·경북의 피해가 세월호보다 훨씬 더 심각하지 않나”라고 지적했고 정 총리는 이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자연재해 때 활용한다.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것에 있어서는 감염병 방지법에 (지원방법이) 자세하게 나와있다”며 “이 법을 활용해서 돕는 게 더 낫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