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포스코건설, 말레이시아 5.5억불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기사입력 2020-03-19 13:41:0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최대 공업도시에 1200㎿급 발전소 건설
   
  <사진설명> 풀라우인다 복합화력발전소 조감도  



포스코건설이 말레이시아에서 5억5000만 달러(한화 6611억원)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최대 공업지역인 셀랑고르주에 있는 풀라우인다 섬에 조성되는 1200㎿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복합화력발전소는 말레이시아의 디벨로퍼인 테드맥스(Tadmax), 셀란고르주 정부 산하의 투자회사인 월드와이드(Worldwide), 한국전력공사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발전소가 완공되면 현지 인구 약 100만명이 1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해 매년 4%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말레이시아의 전력 수급 안정에 기여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8년 11월 일본 미쓰비시 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멘스 등 글로벌기업들과 경쟁에서 기술력과 프로젝트 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며 EPC(설계·구매·시공) 방식으로 수행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중남미 등 해외에서 수행한 다수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주에 성공했다”며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수주한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최근 정부의 신남방정책으로 경제 협력을 맺고 있는 동남아 국가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페루 칼파·칠카우노·푸에르토 브라보와 태국 방착, 파나마 콜론 등은 물론 국내 인천 및 양주, 안산, 춘천, 신평택 등에서 발전소 시공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채희찬기자 chc@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