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유럽내 한국기업 90%, 코로나 피해 심각…매출하락·운송애로"
기사입력 2020-03-30 14:04:2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긴급 설문…유럽 내 코로나 진정 예상시기 6월

 

유럽에 있는 한국 기업 10곳 중 9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피해가 심각하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는 유럽한국기업연합회 소속 293개 기업(응답기업 80개)을 대상으로 25∼27일 ‘유럽 한국기업 코로나19 피해 현황 긴급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51%가 ‘매우 심각하다’, 39%가 ‘다소 심각하다’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피해 유형은 ‘현지 수요 감소로 인한 매출 하락’이 69%(중복응답)로 가장 많았고, ‘딜러샵, 영업점 등 판매 채널의 영업 중단’ 58%, ‘물류·운송 애로’ 43%, ‘전시회 및 바이어 미팅 취소’ 39% 등이 뒤를 이었다.

유럽 내 코로나19 진정 시기는 43%가 6월로 예상했고, 5월(28%)과 8월(14%)이 그다음으로 많았다. 4월이라는 응답은 5%에 그쳤다.

진정 시기별 예상 매출 감소율은 4월 10∼20%, 5월 20∼30%, 6월 30∼40% 등 그 기간이 길어질수록 피해도 커질 것으로 봤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생산량 및 기존 주문 조정·취소’(53%·복수응답), ‘근무 인력 축소’(41%), ‘물류·운송 대체 방안 강구’(25%), ‘현지 정부 자금지원 요청’(24%)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 정부에 가장 시급히 바라는 지원으로는 ‘물류·운송 애로해소’(24%)를 꼽았다. 통관 애로나 한국과 유럽 간 출·입국 제한을 인한 기술인력 출장의 어려움을 해소해달라는 요청도 나왔다.

무역협회 박연우 브뤼셀지부장은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시회·상담회 금지, 외출 금지 등 비즈니스 활동뿐 아니라 일상까지 엄격히 통제하고 있어 기업의 영업에 타격이 크다“면서 ”한국 기업은 코로나19와 재택근무 장기화 등에 대비해 화상상담, 온라인 홍보관 등 언택트 마케팅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김부미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