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부산시 고용사각지대 2만3000명 긴급 생계비 110억원 지원
기사입력 2020-04-07 19:29:1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무급 휴직 저소득 근로자, 특수형태근로, 프리랜서 대상



부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무급 휴직 저소득 근로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 고용 불안정 사각지대 근로자에게 110억원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국비 110억원을 확보해 2만3000여명을 지원하는 ‘코로나 지역 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무급 휴직 저소득 근로자 고용안정 지원사업(35억원·8300명), 특수형태 근로종사자·프리랜서 생계비 지원사업(75억원·1만4250여명) 등 2가지로 구성된다.

무급 휴직 저소득 근로자 고용안정 지원사업은 코로나로 조업이 전면 또는 부분적으로 중단된 부산 소재 50명 미만 사업장이 대상이다.

국가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 ‘심각’ 단계 발령(2월 23일) 이후부터 3월 31일까지 5일 이상 무급 휴직을 한 근로자에게 1인당 1일 최대 2만5000원, 최대 50만원을 지원한다.

또 5일 이상 일거리가 끊기거나, 월평균 소득이 25% 이상 줄어든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에게도 1인당 1일 2만5000원, 최대 50만원을 지원한다.

신청 방법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10일부터 20일까지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접수한다.

신청 자격과 제출 서류는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다만 소상공인 긴급 민생지원금 대상자, 보건복지부 기초수급자, 코로나 대응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을 받은 사람, 고용노동부에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은 사람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