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특허청,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협력 확대
기사입력 2020-04-17 12:53:4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박원주 특허청장이 17일 산하공공기관장들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7일 특허청 서울사무소(서울 강남구)에서 한국발명진흥회 등 6개 산하 공공기관장들과 ‘코로나 극복을 위한 공공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은 한국발명진흥회, 한국특허정보원, 한국지식재산연구원, 한국지식재산보호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특허정보진흥센터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기업 등에 대한 각 기관의 지원현황을 공유하고, 기업들이 지식재산기반 경쟁력을 바탕으로 위기를 조기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밖에도 예산 조기 집행, 피해 지역에 대한 성금지원, 직원의 재택근무 확대 등 기관별 현재 대응상황도 공유했다.

특허청은 2월 26일부터 24시간 가동되는 ‘코로나19 대응 T/F’를 구성하고, 출원인・피해기업 지원, 기술정보 제공 등 대책을 시행 중이다.

먼저, 특허관련 서류제출기간을 4월말까지 연장하고 피해기업에 대한 IP담보대출 우선 지원, 특허공제 부금 납부유예 등의 조치를 취했다. 특별재난지역 출원인에 대한 수수료 감면 조치도 곧 시행 예정이다.

 또한 ‘특허정보 내비게이션’을 개통해 치료・진단・방역 등에 대한 3500여 건의 국내・외 특허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각국 특허정보 분석 공유, 출원인 지원 방안 등의 국제공조를 위해 WIPO, 미국, 중국 등 주요국 특허청과 협력 중이다.

사회적 혼란과 위기를 틈탄 지재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손소독제 등 위조상품 특별단속 등의 보호활동도 강화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추세는 둔화되고 있지만 향후 세계경제 침체 및 사회・문화・기술적으로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전화위복(轉禍爲福)’이란 말처럼 특허청과 각 기관이 함께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제를 주도할 수 있도록 지식재산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