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경제 정상화 다급한 트럼프 “코로나 규제 풀라”… 시위 선동 논란
기사입력 2020-04-20 16:05:3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주 정부의 규제 완화를 위해 시위를 선동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 각지에서 주 정부의 각종 제한 조치 완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오히려 이를 조장하며 국민의 건강을 위험한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는 비판이다.

이 논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미네소타, 미시간, 버지니아 주를 지목해 “해방하라”는 트윗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 3개 주는 공히 민주당 주지사가 있는 곳이자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진 지역이다.

이 트윗은 미국의 조기 정상화를 희망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일부 주의 규제가 과도하다고 보는 부정적 인식을 담은 것이지만 동시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각종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부추긴다는 지적으로도 이어졌다.

실제로 공화당 지지층과 극우 음모론자 등이 미국의 시위를 조직하고 있다는 미 언론의 보도도 나오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9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시위에 대해 “우리가 보는 것은 그들의 주지사가 책임감 있고 안전하게 경제를 재개할 방법을 찾길 희망한다는 것”이라며 일터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미국인의 열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미국의 누구도 트럼프 대통령보다 나라를 더 정상화하고 싶어하는 사람은 없다는 것을 미국인들이 안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두둔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트윗을 올려 “내가 인공호흡기에서 옳았던 것처럼 검사에서도 옳다”며 “주지사들은 속도를 높이고 일을 해낼 수 있어야 한다”고 주지사들의 노력 제고를 촉구했다.

그는 미국이 이제 ‘인공호흡기의 왕’이 됐다면서 다른 나라가 도움을 요청하고 있고 미국은 돕겠다고도 밝혔다. 미국의 인공호흡기 부족난을 자신이 성공적으로 해소했다는 취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을 놓고 친정인 공화당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주지사연합 회장이자 공화당 소속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CNN방송에 출연해 시위대의 요구는 트럼프 행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도 반하는 것이라면서 “시위를 부추기고 대통령 자신의 정책에 대해서도 반대하도록 조장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 지원의 표적으로 삼은 듯한 주들은 아직 연방정부의 1단계 정상화에 들어갈 여건이 아니라며 “마치 주지사들이 연방 정책과 권고를 무시해야 하는 것처럼 완전히 상충하는 메시지를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미국의 검사 능력이 경제를 안전하게 정상화할 수준이라며 주지사들이 임무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는 취지로 말한 것에 대해서도 “절대적인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ABC뉴스에 출연해 “몇몇 지역, 대체로 민주당이 주지사인 곳에서 시위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의) 그 주장을 받아들이는 것은 그가 검사, 치료, 추적, 격리를 적절히 하지 못했다는 사실에서 주의를 딴 데로 돌리려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약하다’, ‘제 정신이 아니다’라고 비난한 데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며 “그는 형편없는(poor) 지도자다. 그는 항상 책임을 회피하고 떠넘기려고 한다”고 받아쳤다.

이어 경제가 거짓에 기초해 정상화할 순 없다고 못 박으며 “그가 잘못된 전제에서 취할 행동을 계속 공언한다면 우리는 추가 위험에 빠질 것이다. 그의 초기 (코로나19 대응) 지연과 부인이 죽음을 유발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의 인터뷰 후 올린 트윗에서 “불안한 낸시는 선천적으로 멍청한 사람”이라며 “그녀는 지난번에 안팎으로 그랬던 것처럼 끌어내려질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