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코로나19 진단키트, 지난달 103개국 2억달러 수출
기사입력 2020-05-07 15:01:5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규모가 지난달 기준 2억123만달러(약 2466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관세청에 따르면 진단키트 수출은 1~2월까지는 미미한 수준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추세에 따라 3~4월 들어 급증했다. 4월에는 전월대비 수출금액이 8.35배로 늘어난 2466억원 규모로 수출됐다.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수출금액은 2억2598만달러(약 2769억원)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브라질이 3015만달러(약 369억원)로 가장 높은 비중인 13.3%를 차지했다. 이어 국가별 비중은 이탈리아(9.9%), 인도(9.5%), 미국(7.9%), 폴란드(6.6%), 아랍에미리트연합(4.3%) 순으로 나타났다.

4월에만 브라질 약 3000만달러(약 367억원), 인도 약 2000만달러(약 245억원), 미국 및 이탈리아 각각 약 1700만달러(약 208억원) 규모로 수출됐다.

월별 수출국가수도 1월 1개에 불과했지만 2월 33개, 3월 81개, 4월 103개로 늘어났다.

관세청은 진단키트 수출이 경제활력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지속적으로 수출지원에 관세행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를 위해 원부자재를 수입하는 경우 24시간 통관체계를 유지하고 수입검사 및 서류제출을 최소화하는 등 신속통관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