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중기부, 안산·서천·진천 ‘지역특구’ 신규 지정 …977억원 투자
기사입력 2020-05-07 13:31:2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경기 안산시, 충남 서천군, 충북 진천군이 신규 ‘지역 특구’로 지정돼 총 977억원의 신규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해 지역특화발전특구(이하 특구) 신규지정 3건, 계획변경 3건, 해제 1건 등 총 7건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안산 대부도 신재생에너지 산업특구는 전국 1위 전력 자립도를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시설조성 등에 494억원을 투자하고 신속한 재정 투자를 위한 지방재정법 등 6개 특례를 적용한다.

중기부는 안산 특구에 기존의 관광인프라와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융합해 ‘신재생에너지 청정섬’으로 브랜드화하는 등 특구 신규 지정으로 지역 소득 131억원과 일자리 225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서천 친환경 서래야 김 산업특구는 서천군 대표 특산품인 친환경 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435억원을 투자하고 수출기반 조성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지방 도매시장 개설 등의 특례를 적용한다.

친환경 김 생산기반 구축 및 유통환경 개선으로 지역 내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창출해 소득 101억원, 신규 고용 300명 등 지역주민의 안정적인 소득원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진천 숯산업클러스터 특구의 경우 국내 최대 흑탄 생산지(전국 생산량의 약 78%)에 48억원을 투자하고 농지전용 허가 등 8개 규제특례를 적용해 숯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정부는 숯 생산과 연계한 체험·관광시설 조성 등 특구를 사계절 체류형 단지로 특화해 지역 내 생산·소득 확충, 신규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성장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 위원회는 신규 지정 외 총 4914억원의 투자계획이 담긴 3개의 특구 계획 변경과 지자체와 주민이 종료를 희망하는 1개 특구(무안 황토랑 양파·한우 융복합 특구)에 대한 해제 안건도 원안 승인했다.

계획을 변경한 3개 특구(완도 해조류·전복산업 특구, 담양 인문학교육·전통정원 특구, 증평 에듀팜 특구)는 민자와 지자체 투자를 확대해 지역 소득과 일자리를 각 1520억원과 신규 일자리 4794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곽재경 중기부 지역특구과장은 “신규 지정과 계획을 변경한 6개 특구가 47개 특례를 적용해 총 5891억원의 투자로 지역 내 소득증대와 53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사후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