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필리핀 태풍 '봉퐁'으로 피해 속출…최소 5명 사망
기사입력 2020-05-17 16:38:4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필리핀에 지난 14일 상륙한 태풍 ‘봉퐁’으로 최소 5명이 목숨을 잃는 등 피해가 속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봉퐁은 지난 14일 낮 12시 15분께(이하 현지시간) 시속 155㎞의 강풍을 동반한 채 필리핀 중부 동사마르주(州)에 상륙했다.

이 때문에 주택 등 건물 수백채가 파손되고 홍수와 농경지 침수, 정전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이 과정에 건물 잔해에 깔리거나 감전 등으로 최소 5명이 목숨을 잃었고, 부상자가 속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9만1천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집계됐다.

봉퐁은 이어 북서쪽으로 이동하면서 바다를 건너 필리핀 북부 루손섬에 다시 상륙한 뒤 세력이 떨어져 17일 오전 4시 현재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했다.

그러나 18일 오전 필리핀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일부 지역에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돼 재난 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필리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를 유지하는 등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아 당국이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지난 16일에도 코로나19에 214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만2305명으로 늘었다.

당국은 이에 따라 16일부터 메트로 마닐라, 라구나주(州)와 함께 봉쇄령을 다소 완화하려던 세부시의 강화된 사회적 격리 조치(ECQ)를 유지하기로 했고, 근처 만다우에시도 ECG 지역으로 편입했다.

또 저강도 사회적 격리 조치를 시행하려던 앙헬리스시 등 6곳을 마닐라 등과 같은 봉쇄 지역에 포함했다.

일부 영업이 재개된 마닐라의 대형 쇼핑몰에서도 손님이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에어컨 설정 온도를 3도에서 26도로 올리고 와이파이(WIFI)를 끄는 등의 고육지책을 쓰고 있다.

안재민기자 jmah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