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2차 감염사례 80%, 수퍼전파 탓에 발생"
기사입력 2020-05-20 16:10:2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英 연구진, 수학모델 통해 분석... 감염자 대부분 확산에 기여 안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감염 사례 80%가 ‘수퍼전파’ 때문에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부분 감염자는 코로나19를 전파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소수의 수퍼전파 상황만 막으면 감염증 확산을 상당히 저지할 수 있다는 의미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최근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과 앨런튜링연구소 연구진이 세계보건기구(WHO) 상황보고서를 토대로 중국 밖에서의 감염사례를 수학모델로 분석한 결과 전체 2차 감염의 약 80%가 전체 감염자의 10% 수준인 ‘소수 감염자’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대부분 감염자는 감염병이 확산하는 데 기여하지 않는다”면서 “상대적으로 적은 수퍼전파 사례만 막으면 코로나19 재생산지수는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생산지수는 감염자가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 ‘감염력’을 나타낸다.

코로나19뿐 아니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나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에볼라, 홍역 등 다른 감염병도 다수 감염자가 수퍼전파 때문에 나왔다.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를 일으키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도 개인 간 옮겨지는 사례보다 주삿바늘 공유나 성매매 때문에 수퍼전파가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각국에서 코로나19의 수퍼전파 사례가 나오고 있다.

미국 워싱턴주에서는 지난 3월 초 합창단 연습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수십명이 코로나19에 걸리고 2명이 사망했다. 이후 보건당국은 합창단 연습이 ‘수퍼전파자’ 역할을 했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합창단 또는 성가대 집단감염 사례는 비슷한 시기 독일 베를린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에서도 발생했다.

지난 2월에는 유명 스키 리조트가 있는 오스트리아 이쉬글에서 수백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일이 벌어졌다. 당시 많은 사람이 지역 명물인 키츠로크 술집을 찾아 입을 이용해 탁구공을 던져 맥주잔에 넣는 ‘비어퐁’ 게임을 즐긴 게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국에서는 서울 구로구 콜센터와 이태원 클럽, 충남 천안 줌바댄스 교습소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바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수퍼전파는 개인의 행동 양식과 환경이 복잡하게 조합되면서 발생하기 때문에 개인에 책임을 돌려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은다.

연구진은 “밀집된 공간에서 격렬히 신체 운동을 할 경우 감염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며 “제한된 공간에서의 격한 운동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동안 최소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