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김정은, 군부 기강 잡으며 ‘핵억제력’으로 미국 압박하나
기사입력 2020-05-24 15:34:0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내부 분위기 다지기…美 대선 앞두고‘핵전쟁억제력’ 표현 등장 눈길

북한이 경제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수선해진 내부 기강을 바로잡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향해 ‘핵전쟁 억제력’을 상기시키며 미국 압박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북한 매체들이 22일 전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4차 확대회의는 군 조직을 정비하고 군의 기강을 확립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김정은 위원장의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해 총화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기 위한 결정적 개선책’을 논의했다.

인민무력성과 호위사령부, 국가보위성과 인민보안성 등 무력 기관의 활동과 기강 해이 등 내부에서 나타난 문제점들을 비판하고, 원인을 분석해 필요한 대책을 마련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각국이 내치에 전력하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 역시 이번 회의를 통해 무력 기관들의 시스템을 자신의 방식으로 전면적으로 재편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단체 활동과 군의 기본 임무 수행에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해이해진 군의 기강을 확립하려는 의도도 보인다.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할데 대한 명령서’를 채택한 것은 방첩기관인 국가보위성과 치안을 담당한 인민보안성의 조직 개편과 함께 역할 강화 논의가 있었음을 짐작케 한다.

양대 치안 기구를 강화해 코로나19 속에서 느슨해진 사회 분위기를 조이고, 경제난과 민생고에 지친 주민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해 사회적 불안을 미연에 차단하려는 의지가 엿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무력기관에 조직 정비와 기강 확립을 주문하면서도 대대적인 승진 인사를 통해 실적에 따른 ‘당근’을 내놓은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핵과 미사일 등 전략무기 개발을 이끌어온 리병철 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 올랐다. 포병 출신 중 처음으로 총참모장에 앉힌 박정천은 군 서열 1위인 총정치국장도 못단 차수 칭호를 군 수뇌부 중 유일하게 달았다. 김수길 현 총정치국장은 차수계급보다 하나 아래인 대장이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는 한동안 자제하는 듯했던 ‘핵전쟁 억제력’이 다시 등장해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

이 표현은 2017년 11월 핵무력 완성을 선언하고 한반도 화해 국면에서 북한이 거의 사용하지 않았으나, 하노이 노딜 이후 다시 등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회의에서 “국가무력건설과 발전의 총적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고 전략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되었다”고 밝혀 핵무기 개발과 장거리탄도미사일 등 전략무기의 지속 개발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미국에 대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보다는, 핵위협에 맞서 억제력을 계속 강화하겠다는 ‘대미 압박’ 메시지에 무게가 실린다고 분석했다.

또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지지율이 하락세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불투명해지면서 미국의 대통령 선거 과정에 영향을 미쳐보겠다는 의도가 담겼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모라토리엄을 주요 외교업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상황을 겨냥해 선거판을 흔들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홍샛별기자 byul0104@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