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집단면역 대응 오판”… 스웨덴서 내부 비판 제기
기사입력 2020-05-25 16:06:2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면역’ 대응법을 내세웠던 스웨덴에서 내부 비판이 제기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4일(현지시간) 아니카 린데 전 공공보건청장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스웨덴도 다른 나라들처럼 봉쇄령을 선택해야 했다는 지적을 했다고 보도했다. 린데 전 청장은 “만약 일찍 봉쇄령을 내렸다면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를 위한 시간을 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껏 스웨덴 정부의 대응법을 지지했지만, 당초 예상했던 것만큼 집단면역의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서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현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수도 스톡홀름에서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비율이 전체 인구의 7.3%로 추정된다, 집단면역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선 구성원의 60% 이상이 항체를 보유해야 하지만,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이에 따라 스웨덴은 이웃 노르웨이나 덴마크, 핀란드에 비해 코로나19의 피해가 큰 상황이다.

그러나 린데 전 청장의 후임자로 현재 스웨덴의 코로나19 대응을 책임지고 있는 안데르스 텡넬 청장은 “봉쇄령을 선택했어도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