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中 때리는 美, 뒷감당은?... 414개 품목 중국산 의존
기사입력 2020-05-25 16:07:5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연일 ‘중국 때리기’에 나선 미국이 알고 보면 414개 품목의 수입을 중국산에 의존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그중 114개 품목은 ‘필수 전략물자’로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 방송 폭스뉴스에 따르면 영국 싱크탱크인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HJS)는 최근 펴낸 보고서에서 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 기밀정보 동맹국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의 중국산 의존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중국산 수입 비중이 50%를 넘는지 등을 기준으로 이른바 ‘전략적 의존’(strategic dependency) 품목 831개를 지정했는데, 미국은 이 중 414개가 해당돼 5개국 중 세 번째로 많았다.

호주가 595개로 중국산 의존 품목이 가장 많았고 뉴질랜드 513개, 캐나다 367개, 영국 229개 등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의존 중인 중국산 수입품으로는 페니실린 등 의약품, 리튬 등 배터리 원자재, 비타민 원료, 보호 안경, 구명조끼, 노트북, 휴대전화 등이 포함됐다.

또 전략적 의존 품목 중에서도 통신, 에너지, 의료보건, 교통, 수자원, 금융, 식품, IT(정보기술) 등 핵심 품목 260개를 분석한 결과 미국은 114개가 해당됐다.

이는 호주(167개), 뉴질랜드(144개)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것이다. 다음으로는 캐나다(83개), 영국(57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는 이러한 중국 의존도의 위험이 두드러질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마스크, 인공호흡기 등의 필수 장비 공급망을 중국이 장악하고 있어, 중국이 자국 내 공급을 우선시할 경우 다른 나라들은 이들 품목의 공급 부족에 시달릴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 공동 저자인 매튜 헨더슨은 이 같은 중국 의존도를 뒤엎으려면 미국과 중국 경제의 탈동조화(디커플링)가 필요하며, 인도·태평양 지역과의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이 요구된다고 폭스뉴스에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