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KCC글라스, ‘품질 우선주의’ 유리 이맥스 클럽 확대
기사입력 2020-05-26 10:10:1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KCC글라스가 직접 품질 관리하고 인증하는 유리가공 전문 네트워크
     

KCC글라스가 ‘유리 이맥스 클럽(E-Max Club)’ 신규 회원사를 영입하며 고객 만족을 위한 품질 경영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에 유리 이맥스 클럽 신규 회원사로 합류하게 된 업체는 경기도 양주시의 ‘㈜대광유리’와 경기도 파주시의 ‘㈜제일글라스’이다. 이로써 KCC글라스는 전국에 총 75개 유리 이맥스 클럽 회원사를 확보하게 됐다.

유리 제품은 원판을 가져다 목적과 특성에 맞게 가공을 거쳐야 한다. 소비자 입장에서 유리 이맥스 클럽 인증은 유리 원판 제조사인 KCC글라스가 직접 가공 품질까지 보증해주는 격이다. 이맥스 클럽 회원사에서 가공한 제품은 유리 한 켠에 이맥스 클럽 가공 제품임을 알리는 로고가 새겨져 있다.

유리 가공 업체가 이맥스 클럽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KCC글라스가 요구하는 기준 이상의 표준설비를 보유해야 하며, 고객 중심의 엄격한 품질 관리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이미 인증을 받은 업체에 대해서도 주기적인 심사를 통해 품질에 대한 의지나 품질 보증, 불만처리 능력 등 품질 경영 기준에 미달할 경우 퇴출된다.

회원사 형태는 유리 가공 분야에 따라 복층유리, 강화유리, 접합유리 부문으로 나뉘며, 각 회원사가 영위하는 사업 부문별로 단수 혹은 복수로 인증을 받을 수 있다. 대광유리는 지난 2017년에 처음 복층유리 이맥스 클럽 인증을 받은 이후 이번에 추가로 강화유리 부문까지 인증을 받았다. 제일글라스는 복층유리 부문으로 이맥스 클럽에 신규로 합류했다.

KCC글라스는 회원사를 대상으로 △시험비용 할인 △KOLAS 시험성적서 취득지원 △교육지원 및 품질지도 △공사연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유리 이맥스 클럽은 KCC글라스의 품질경영을 상징하는 것으로 앞으로도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을 위한 상생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단순한 거래 대상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사업 파트너라는 인식 아래 회원사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