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레미콘업계 ‘노조 공포’ 확산
기사입력 2020-06-01 05:00:1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레미콘업계에 ‘노조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민노총 소속 레미콘 운송노조가 작년 울산에 이어 부산에서 파업을 통해 파격적 운반비 인상을 이끌어내면서 그 이후 타깃이 어느 지역이 될지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부산ㆍ경남권에서 14일부터 28일까지 보름여간 이어진 레미콘 총파업이 사실상 운송노조의 승리로 마무리되면서 다른 권역 레미콘업계가 바싹 긴장하고 있다.

지역의 운송차주들이 민노총의 힘을 빌려 운반비 인상을 요구하고 이를 빌미로 파업을 강행할 경우 뾰족한 대응책이 없는 탓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울산, 부산에 이은 민노총의 다음 공략지로 창원ㆍ마산권이 거론된다. 특히 부산 레미콘파업 기간 중에 창원ㆍ마산권 일부 레미콘사들이 부산권 건설현장에 대한 물량 공급을 거부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민노총이 벼르고 있다는 설까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민노총이 작년 울산에서 총파업을 단행한 후 부산ㆍ경남을 포함해 인근지역부터 공략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며 “여러 정황상 다음 타깃은 부산과 인접한 창원ㆍ마산권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민노총의 영역 확장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한노총의 행보도 변수로 꼽힌다. 전국 레미콘 믹서트럭 운송차주의 최대 모임인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는 민노총이 아니라 한노총 소속이다. 양대 노총에 가입되지 않은 지역 레미콘공장별 상조회도 한노총과 가깝다. 반면 민노총이 레미콘 차주를 조합원으로 빠르게 흡수하면서 위기감을 느낀 한노총까지 같은 행보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우려다.

실제 한노총 비정규직일반노동조합 소속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는 6월1일부터 광주를 비롯한 나주ㆍ담양ㆍ화순ㆍ장성 등 인근 지역에서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나아가 지난 4월에는 서울 등 수도권의 레미콘사를 대상으로 한 운반비 인상요구 공문도 전달했다.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레미콘 운송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도 함께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당초 레미콘운송총연합회가 부산 상황을 지켜본 후 파업 단행 여부를 결정한다는 소문이 돌았는데, 결과적으로 부산에서 노조가 당초 요구를 상당부분 관철시킴에 따라 연합회의 실력 행사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계풍기자 kple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