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정부, 내일부터 3만8천개 건설현장·사업장 코로나 점검
기사입력 2020-05-31 16:13:3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정총리 “방역망 취약한 곳 적나라하게 드러나”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내달 1일부터 2주간 1만5천개 건설 현장과 2만3천개 제조업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에 나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우리 방역망의 취약한 곳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또한 콜센터, IT업종, 육가공업 등 이른바 취약 사업장 1천700여곳에 대해 자체 및 불시 점검을 병행하고, 대형물류센터를 포함한 4천여개 물류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판단되는 사업장 및 시설들에 대한 선제적 방역 조치다.

정 총리는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부천 물류센터에서의 감염은 이제 시작이라고 보고 대응해야 한다”며 “빠르게 미비점을 보완하고 사각지대를 찾아내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지난 29일 수도권을 대상으로 시행된 강화된 방역조치를 거론,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며 “최근 2주간 신규환자 중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이 7%에 이르는 등 지금도 어디에선가 조용한 전파가 일어나고 있을지 모른다”고 경계했다.

정 총리는 “우리 주변에서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시설이나 장소도 빠짐없이 점검해야 한다”며 소규모 공사현장, 함바식당, 인력사무소, 어르신을 상대로 물품을 판매하는 소위 ‘떴다방’ 등에 대한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관리 강화를 주문했다. 최지희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