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한국판 뉴딜, 건설기업들이 주목할 만한 사업은?
기사입력 2020-06-03 05:00:1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노후 공동구 IoT 스마트관리 추진, 교통분야 확대 가능성 높아

노후 공공건물 ‘그린 리모델링’

학교 태양광·친환경 단열재 교체

스마트 프로젝트, 자재업계 직결

저탄소·녹색산단 조성사업 등

IT·환경 특화된 경험 중시될 듯

 

 

전반적으로 알맹이 빠진 ‘한국판 뉴딜’이지만 건설기업이 주목할 만한 사업도 일부 눈에 띈다.

무엇보다 건설산업의 디지털 전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건설’이란 본업에만 머물러선 산업 전반의 주도권을 IT업계에 뺐길 수 있다는 위험 신호가 곳곳에서 감지된다.

총 13조40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33만개를 창출한다는 ‘디지털 뉴딜’은 한국판 뉴딜에서 일자리 할당량이 가장 많은 주력 분야다. 이 가운데 SOC 디지털화에는 4조8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교통, 수자원, 공동구, 재난대응 등 4대 핵심시설에 디지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의 경우 건설보다는 IT 물량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노후 공동구 24㎞에 IoT(사물인터넷)ㆍ빅데이터 기반 스마트관리를 추진하는 시범사업은 도로, 철도 등 교통분야로 확대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개발한 통신용 광케이블을 이용한 노후 인프라 유지관리 기술은 시특법상 1∼3종 시설에 전면 도입하려면 약 6000억∼7000억원 규모의 투자가 필요하다.

‘그린 뉴딜’ 분야에선 노후 공공건축물의 그린 리모델링과 스마트 그린도시 선도 프로젝트가 눈길을 끈다. 정부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어린이집(1058개소), 보건소(1045개소), 의료기관(67개소), 공공임대주택(18만6000가구) 등 4대 노후 공공건축물에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55개 국립학교를 태양광, 친환경 단열재로 교체하는 그린 스마트 학교 사업의 경우 자재업계의 일감과 직결된다.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을 위한 선도 프로젝트도 주목된다. 이 사업은 물순환, 자원순환, 생태복원, 청정대기 등 도시환경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춰 모두 100개 사업을 벌인다. 하지만 그린 리모델링 프로젝트와 마찬가지로 가짓수만 많고 판을 바꿀 만한 굵직한 사업이 없다는 점은 문제로 지적된다.

2022∼23년까지 48개 전체 광역상수도와 161개 지자체 지방상수도 관리 전 과정을 ICTㆍAI 기반으로 스마트화하는 사업 역시 전통적인 건설산업이 IT 영역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뚜렷한 징후다.

저탄소ㆍ녹색산단 조성사업도 기존 산단 프로젝트가 디지털과 친환경 이슈로 바뀌고 있다는 신호다. 정부는 스마트산단 7곳에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을 시범 구축하고, 클린팩토리 700개, 스마트 생태공장 100개를 각각 구축할 계획이다. 시간이 갈수록 IT와 환경에 특화된 산단 시공 경험이 중시될 가능성이 높다.

지능형 스마트 그리드 구축사업에선 아파트 500만가구에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지능형 전력계량기가 공급된다. 15년 이상 노후 민간건물 300동에 에너지 진단과 빅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한다. 그린 뉴딜의 상당수도 기존 인프라에 IoT 센서를 부착하거나 데이터를 수집ㆍ관리하는 프로젝트들이다.

태양광ㆍ풍력ㆍ수소 등 3대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대규모 R&D와 실증사업도 추진된다. 산업단지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융자사업에 2000억원이 신설된 것도 주목된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