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충남, ‘연안 보호·정비’ 10년 간 1274억 투입
기사입력 2020-06-03 11:11:4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충남도는 이달 말 고시되는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2020∼2029)’에 도내 6개 시·군 23개 지구에 1274억원의 사업비가 반영됐다고 3일 밝혔다.

연안정비기본계획은 연안을 보전하며, 쾌적하고 안전한 연안을 국민에게 제공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10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3차 계획에 반영된 도내 사업은 연안보전 19개 지구 1159억9500만원, 친수연안 4개 지구 114억5200만원이다.

연안보전은 침식 등으로부터 연안을 보호하고 훼손된 연안을 정비하는 사업이며, 친수연안은 산책길, 전망대 등 친수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군별로 보면, 보령이 △대천해수욕장 2지구 양빈(모래채움)·콘크리트 포장 제거(365억1500만원) △장고도2지구 호안 조성 및 보강(28억2700만원) △송학지구 사면 보강(15억6100만원) 등 3개 사업이 반영됐다.

서산은 △호3리지구 호안 조성(4억1100만원) △웅도·오지지구 돌제 조성(1억8800만원) 등 2개, 당진은 △용무치지구 친수공간 조성(4억5400만원) △장고항지구 호안 조성 및 보강(5억4400만원) △한진지구 해안산책로 설치(49억4000만원) 등 3개 사업이 담겼다.

서천은 △다사2지구 사면보호·양빈 등(22억4600만원) △서면 도둔지구 호안·전망대·양빈 등(243억6700만원) △당정지구 호안 조성(7억5400만원) △송림지구 해안산책로 설치(25억200만원) △유부도지구 침식방지 울타리 설치(6억5900만원)△생물자원관 주변지구 산책데크 연결, 해변 탐방로 조성(35억5600만원) 등이 포함됐다.

홍성은 △속동지구 호안 조성(5억9300만원), 태안은 △꽃지해수욕장지구 사구 복원 및 산책로 조성(87억4900만원) △어은돌지구 완충언덕·양빈 등 61억1400만원 △백사장지구 돌제·양빈 등 127억9600만원 △운여지구 돌제·양빈(41억3000만원) △만리포지구 완충언덕 조성과 돌제·양빈(82억5700만원) 등이 계획에 반영되며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침식이나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연안별 대응 방안을 수립·추진하는 동시에, 연안 활용 가치 증진을 통해 정주 여건 개선과 관광 활성화로 연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