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디지털 뉴딜 속도”…과기정통부, 8925억원 투입
기사입력 2020-06-03 10:42:0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데이터·네트워크·AI 고도화에 주력

비대면(언택트) 및 디지털 전환 현상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 및 과학 분야에 약 9000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차 추경 예산으로 총 27개 사업·기금을 위한 8925억원을 투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 가운데 93.3%(8324억원)가 디지털 뉴딜 추진에 사용된다.

디지털 뉴딜의 최우선 사업으로는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 등 ‘D.N.A’ 생태계 강화가 꼽힌다.

과기부는 데이터를 수집·분석·유통할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를 올해 100개 구축할 예정이었는데 405억원을 더 투입해 150개로 늘릴 계획이다.

중소기업·스타트업 등을 위한 AI 데이터 가공은 추경으로 489억원을 더 투입해 지원을 늘리고, AI 학습용 데이터도 확대한다.

또한 300억원을 투입해 대학 등 연구기관에 데이터 엔지니어 일자리를 2000개 신설하고 교육 체계도 꾸린다.

대규모 공공 데이터 인프라 구축을 위해 과학기술 기계학습(머신러닝) 데이터 구축에 348억원이 투입된다.

과기부는 모든 산업 분야에 5G와 AI의 융합을 확산하는 데도 1371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5G·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확산을 위해서는 인력 양성이 필수적이다. 과기부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 지원과 AI·SW 인재 양성 규모를 확대한다.

AI·블록체인 등 핵심 기술의 실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0억원을 투입해 ‘ICT 이노베이션스퀘어’가 조성된다. 수도권보다는 지역 위주로 올해 6800명의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제조·자동차·의료 등 기존 산업에서도 디지털 인력을 육성한다. 산업계 경영진(CEO·CIO)과 중간 관리자급 인력을 대상으로 AI 교육을 펼친다.

지역 디지털 인프라도 다진다. 올해 농어촌 마을 650곳에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하고, 공공 와이파이 장비를 교체·확대하기로 했다.

보안성이 뛰어난 ‘양자암호통신망’은 올해 150억원을 추가 투입해 글로벌 시장 선점을 추진한다. 행정망·국가통신망·병원·스마트공장 등에 양자 네트워크를 시범 구축한다.

과기부는 ‘K-방역’ 고도화에는 397억원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후보 물질이 신속하게 임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을 지원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기업 등이 보유한 기술로 이동형 클리닉 시스템과 스마트 감염보호장비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