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美 대규모 시위로 코로나19 감염 불 붙을 것”
기사입력 2020-06-03 15:43:4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보건당국자 등 집단발병 촉매 우려… 확진자 급증 불가피 진단

 

미국의 공중보건위생을 책임지는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이 미 전역에서 벌어지는 인종 차별 항의시위로 또 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량 발병 사태가 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애덤스 단장은 1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나는 개인적·제도적 인종차별주의가 가져올 공중보건상 파급 효과와, 사람들이 그들 자신과 그들의 지역사회에 해로운 방식으로 밖에 나와 시위하는 것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덤스 단장은 “코로나19가 전파되는 양상에 비춰볼 때 앞으로 우리가 새로운 집단감염 또는 새로운 대규모 발병 사태를 보리라고 예상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흑인이기도 한 애덤스 단장은 지난달 30일 트위터에 “우리나라를 치유하거나 사람들이 느끼는 고통을 사라지게 할 손쉬운 처방은 없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당시 또 “우리는 사람들의 건강과 행복에 영향을 주는 모든 장애물과 스트레스 요인, 특히 인종차별주의 같은 것을 하룻밤 새에 고치거나 제거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가 조금도 노력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썼다.

보건 당국자들은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전국적인 대규모 시위가 코로나19 확산의 촉매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스콧 고틀리브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지난달 31일 CBS에 출연해 항의시위가 코로나19의 새로운 감염 경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미국은 아직 코로나19 유행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들 집회로 인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불이 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흑인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의 팀 월즈 주지사는 “나는 수퍼 전파자 같은 유형의 사건이 일어날까 봐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환자의 급증을 볼 것이다. 이는 불가피한 일”이라고 말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당신은 시위할 권리가 있다. 당신은 항의할 권리가 있다”면서도 “당신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권리는 없다. 당신은 공중보건을 위태롭게 할 방식으로 행동할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하루에만 미 전역에서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2만명이 나왔다. 수도 워싱턴DC에서는 1일 신규 환자가 또다시 급증했다.

또 CNN은 지난 1주일간 신규 코로나19 환자의 7일 이동평균을 분석한 결과 18개 주에서 신규 환자가 10% 이상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10% 이상 감소한 주는 21곳이었고, 나머지 11곳은 신규 환자가 꾸준한 양상을 보였다.

CNN은 2일 “전국적으로 시위자들의 대다수가 정의를 요구하며 마스크나 얼굴 가리개를 쓰긴 했지만 대규모 군중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의 의학 전문기자 산제이 굽타는 이날 3∼4주가 지난 뒤에야 이번 대규모 시위가 코로나19 감염률이나 입원 등에 끼친 영향을 보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182만523명, 사망자는 10만5644명으로 집계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