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OPEC+, 하루 970만배럴 감산 7월까지 연장
기사입력 2020-06-07 15:08:4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소속 23개 산유국 석유장관은 6일 열린 화상회의에서 6월30일이 시한이던 하루 970만 배럴 감산을 7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OPEC+는 회의 뒤 낸 성명에서 감산 합의를 이행하자고 다시 한번 다짐하면서 이 연대체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 캐나다 등 주요 산유국들도 원유 시장 안정화를 위해 감산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과 유가 하락에 대처하기 위해 4월 12일 화상회의에서 5∼6월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하고 각 산유국에 감산량을 할당했다.

애초 합의에 따르면 7∼12월은 감산량이 하루 770만 배럴로 줄어들지만 이날 합의로 7월 감산량도 하루 970만 배럴이 됐다. 감산량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각각 250만 배럴이며, 나머지 산유국은 2018년 10월 산유량에서 할당량만큼 줄여야 한다.

내년 1월부터 2022년 4월까지는 감산량이 하루 580만 배럴이지만 올해 연말 유가 변동과 수요 변화에 따라 감산량과 기간이 바뀔 수도 있다.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기준 4월 말 배럴당 12달러까지 떨어졌다가 6일 현재 7월물 선물 거래가격이 39달러까지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였던 3월 6일 가격과 비슷하다.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하기 전 WTI 가격은 배럴당 50달러 중후반대였다.

또한 OPEC+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5, 6월 감산 할당량에 100%에 미치지 못한 회원국들이 7∼9월 이를 보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감산 할당량을 다 채우지 못한 산유국으로는 이라크와 나이지리아가 꼽힌다.

OPEC 10개국에 할당된 몫은 하루 608만4000 배럴이다. 하지만 실제 감산량은 448만 배럴로 약 160만 배럴 모자랐다는 게 OPEC+ 측 설명이다.

 

이계풍기자 kple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