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WHO “인종차별 반대행동 지지하지만… 시위대, 마스크 꼭 써달라”
기사입력 2020-06-09 14:11:2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세계보건기구(WHO)는 미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지지하지만, 마스크 착용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안전 수칙은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WHO는 평등,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글로벌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우리는 모든 종류의 차별을 거부한다”면서도 시위를 안전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위 참여자 간 거리를 최소한 1m 이상 두고 손을 깨끗이 하며 기침 예절을 지키고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말했다. 아프면 집에 머물고 의료진에게 알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각국 정부에는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감시에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전 세계적으로 신규 확진 사례가 전날 13만6000건 이상 보고됐다면서 이는 하루 기준 가장 많은 건수라고 밝혔다.

그는 “유럽의 상황은 나아지고 있지만, 세계적으로는 악화하고 있다”면서 특히 이 가운데 75%가 10개국에서 보고됐고 대부분 아메리카와 남아시아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어느 나라도 페달에서 발을 뗄 때가 아니다”라며 각국 정부에 코로나19 억제 노력을 지속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WHO가 도움을 필요로 하는 국가와 기부자를 온라인으로 연결해주는 ‘코로나19 파트너 플랫폼’을 운영 중이며, 여기에 현재까지 56명이 39억달러(약 4조7000억원)를 기부했다고 알렸다.

더불어 WHO가 전 세계 110개국에 개인보호장비 500만개 이상을 전달했고, 현재 126개국에 1억2900만개를 선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