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집단면역 도래?… 伊 최대 피해지 주민 57%에 항체
기사입력 2020-06-10 16:31:2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지역 주민들이 집단 면역 형성에 다가서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 당국이 지난 4월23일에서 지난 3일 사이 북부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 주민 약 2만명을 검사한 결과 57%가량이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베르가모가 집단면역 형성에 가까워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전문가들은 특정 지역에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항체를 보유한 주민 비율이 최소 60∼65%는 돼야 한다고 본다. 집단면역이란 해당 지역 주민 대다수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면역력을 지녀 바이러스가 더는 확산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베르가모 외 전 세계 주요 도시 주민들의 항체 보유율은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엔 크게 낮은 수준이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곳 중 하나인 미국 뉴욕의 주민들은 항체 보유율이 25%에 불과하며, 영국 런던 주민들의 항체 보유율도 17%에 그친다. 스페인에서도 전체 인구의 약 5%만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고 텔레그레프는 설명했다.

집단 면역 형성을 국가의 공식적인 방역 대응책으로 채택한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에서도 주민들의 항체 보유율은 7% 수준이다.

다만 베르가모 주민들의 높은 항체 보유율은 작지 않은 대가를 치른 끝에 형성된 것이다. 이 지역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주에서도 가장 치명률이 높은 곳으로, 지금까지 1만6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이탈리아 전체 코로나19 사망자인 약 3만4000명의 절반에 육박한다.

이탈리아 통계청(ISTAT)이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베르가모의 총사망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568%나 증가했다. 지금까지도 롬바르디아주에선 신규 확진자가 1주일에 수백명씩 나오지만, 전문가들은 확산세가 예전만큼 격하지는 않다고 말한다.

밀라노 성 주세페 병원의 호흡기학 전문가인 세르조 아라리는 “확산세의 공격성과 관련해 무슨 일이 있었던 것 같다”며 “바이러스의 양과 관련된 건지, 돌연변이와 관련된 건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