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스벅 공부’ 사라지나… 스타벅스, 테이블 없애고 매장 축소
기사입력 2020-06-11 14:08:3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스타벅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미국 내 매장에서 테이블 치우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0일(한국시간) 스타벅스가 향후 18개월 동안 뉴욕과 보스턴, 시카고 등 도심 지역 매장 400개를 폐쇄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폐쇄된 매장은 테이블과 의자를 치운 뒤 픽업 주문만 가능한 새로운 형식의 매장으로 재개장된다. 매장 크기도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 같은 조치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스타벅스의 설명이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최고경영자)는 “코로나19 백신과 확실한 치료법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매장 내 판매보다 픽업 주문의 비중을 높이려고 노력해왔다.

지금도 주문의 80%는 픽업 주문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스타벅스는 모든 매장에서 테이블을 치우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슨 CEO는 “사람들은 서로 연결되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손님들에게 커피를 마시면서 다른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는 기존 형식의 매장도 존속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타벅스의 미국 내 매출은 4월에 63%가 감소하는 등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격하게 줄었다.

스타벅스는 2분기 매출이 32억달러(약 3조8000억원)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